연예투데이뉴스
연예hot뉴스핫뉴스
[today초점] 잘 나가던 '블러썸 막내' 이서원, 성추행에 협박이라니
김은정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6  23:31: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연예투데이뉴스=김은정 기자] 배우 이서원이 동료 연예인을 상대로 강제 추행 및 특수 협박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있다. 이서원이 출연 중이던 tvN 새 월화드라마 '어바웃타임'은 당장 내일 예정인 제작발표회는 물론 이서원이 맡은 역할을 아예 다른 배우로 대체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송중기, 박보검과 한 소속사인 탓에 '블러썸 막내'로 불리며 가파를 상승세를 보이던 이서원의 행보에 빨간불이 켜지고 말았다.

이서원은 지난달 8일, 동료 연예인 A씨를 상대로 성추행과 흉기를 이용해 협박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광진경찰서는 지난달 8일 이서원을 입건해 조사한 결과 혐의가 있다고 판단,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사건 당시, 이서원은 동료 연예인 A씨에게 키스 등 신체접촉을 시도하다 거부당했고 그럼에도 이서원이 재차 신체 접촉을 시도하자 A씨가 남자 친구에게 전화로 도움을 요청하면서 이에 화가 난 이서원이 A씨를 흉기로 협박했다고 알려진다.

이에 16일,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는 "이서원과 관련한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한 말씀 전한다. 당사는 매체 측의 사실 확인 요청 이전까지 이 같은 상황에 대해 알지 못하고 있었다. 정확한 사실 파악을 위해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지인과 사적인 자리에서 술을 마시다 발생한 일이라는 것을 알게되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떠한 변명의 여지도 없다. 모든 분들께 머리숙여 사죄의 말씀 드린다. 죄송하다. 현재 이서원 배우도 본인의 경솔하고 잘못된 행동으로 상대방과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 다시 한 번 모든 분들께 깊은 사죄의 말씀 드리며 앞으로 진행될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며 공식 사과했다. 

사실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지난 달 8일에 있었던 사건으로 검찰 조사 중에 아무렇지 않게 음악프로그램인 '뮤직뱅크' 진행을 해왔던 것이냐며 분개하고 있는 상황. KBS '뮤직뱅크' 측 역시 보도 이후 사태를 인지하고 이서원에 대한 조치를 논의 중이라고 밝혔으며 또한 드라마 '어바웃타임' 측은 현재까지의 촬영분을 포기하고 이서원을 하차시키는 한편 다른 배우로 대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올해 초 '미투 운동'이 우리 사회 전반을 강타한 만큼 준 공인으로 통하는 문화, 예술인들에게 그 어느 때보다 높은 도덕적 소양을 요구하는 때에 발생한 이번 이서원 사건은 그래서 더욱 대중에게 충격적으로 다가오고 있다. 2015년 드라마 '송곳'으로 데뷔해 현재까지 드라마, 영화 등에서 주,조연을 넘나들며 활약해온 데다 송중기, 박보검의 뒤를 이어 '뮤직뱅크' MC로 활약하는 등 선배들의 전철을 그대로 밟으며 주목을 모아온 터여서 보다 큰 질타와 한숨을 동시에 자아내고 있다. 과연 이번 사건이 어떤 방향으로 마무리 될지 추이를 지켜보아야 할 듯하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단독] '흉스프레소' 드디어 완전체.."팬텀싱어 당시로 돌아간 기분"
2
김동률, 3년여 만에 콘서트..2018 김동률 콘서트 '답장' 개최
3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경이로운 우주 서사시! 영화 <퍼스트맨>
4
[today포토] 워너원 하성운-김재환, ‘비주얼 가득’
5
2018 APAN 스타어워즈, '미스터 션샤인' 이병헌 대상 포함 4관왕 쾌거
6
'흉부외과' 시청률 8.3%, '테리우스' 8.8% 턱밑 추격
7
'알쓸신잡3' 이탈리아 피렌체 이어 소도시 여행, '잡학 쏠쏠~'
8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 앞 남지현 사라지고 조성하 등장.."궁으로 가셔야"
9
'마성의 기쁨' 최진혁, 전수경 향한 대응 초강수 "재산 90% 환원" 공표
10
웃기고 웃기지만 웃지 못할 블랙 코미디! 영화 <배반의 장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 : 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