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연예hot뉴스핫뉴스
김범수X폴라리스, 올 연말 예약만료 "연말콘서트까지 최선 다할 것"
김은정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6  16:04: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연예투데이뉴스DB

[연예투데이뉴스=김은정 기자] 지난 2008년부터 함께해 온 김범수와 소속사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가 올 연말까지의 계약만료 후 결별한다.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는 6일 오후 공식입장을 통해 "가수 김범수가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를 떠납니다."라며 이 같은 소식을 전했다.

이어 "김범수는 지난 2008년부터 현재까지 10년 동안 당사와 동고동락해온 가수입니다. ‘가수’라고 표현했지만 저희에게는 ‘가족’같은 친구였습니다. 친구와 같은 의리, 가족과 같은 따뜻함이 있었기에 그 긴 시간 동안 함께 할 수 있었습니다. ‘신뢰’ 하나로 10년 동안 이른바 한솥밥을 먹었던 가수이자 친구, 가족 같았던 김범수를 떠나보내지만 또 다른 도전을 시작하는 김범수에게 따뜻한 응원의 박수를 보냅니다."라며 김범수의 또 다른 시작을 응원했다.

올 연말 계획된 김범수의 연말 콘서트는 폴라리스와 함께한다. 폴라리스는 김범수와 함께할 마지막 일정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김범수와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은 올해 말까지입니다. 당사와 김범수는 현재 올해 말에 열릴 김범수의 연말 공연 준비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비록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와의 콜라보는 마지막이지만 ‘명품 공연’으로 김범수를 사랑해주신 팬들에게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며 팬들에게 명품 콤서트로 마지막까지 보답하겠다는 뜻을 전하기도 했다.

이하,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의 공식입장 전문.

[공식입장] 김범수가 걸어갈 앞날을 진심으로 응원하며...

안녕하세요.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입니다.

가수 김범수가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를 떠납니다. 김범수는 지난 2008년부터 현재까지 10년 동안 당사와 동고동락해온 가수입니다. ‘가수’라고 표현했지만 저희에게는 ‘가족’같은 친구였습니다.

친구와 같은 의리, 가족과 같은 따뜻함이 있었기에 그 긴 시간 동안 함께 할 수 있었습니다. 김범수와 함께 했던 시간, 참으로 행복했습니다. ‘나는 가수다’, 체조경기장 공연, 미국 카네기홀 매진 등 가슴 벅찼던 기억들을 함께 나누었습니다.

김범수가 앞으로 걸어갈 길을 진심으로 응원합니다. ‘신뢰’ 하나로 10년 동안 이른바 한솥밥을 먹었던 가수이자 친구, 가족 같았던 김범수를 떠나보내지만 또 다른 도전을 시작하는 김범수에게 따뜻한 응원의 박수를 보냅니다.

김범수와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은 올해 말까지입니다. 당사와 김범수는 현재 올해 말에 열릴 김범수의 연말 공연 준비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비록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와의 콜라보는 마지막이지만 ‘명품 공연’으로 김범수를 사랑해주신 팬들에게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단독] '흉스프레소' 드디어 완전체.."팬텀싱어 당시로 돌아간 기분"
2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 앞 남지현 사라지고 조성하 등장.."궁으로 가셔야"
3
2018 APAN 스타어워즈, '미스터 션샤인' 이병헌 대상 포함 4관왕 쾌거
4
[today포토] 워너원 하성운-김재환, ‘비주얼 가득’
5
‘플레이제이’ , ‘배우 홍수현과 채널A 예능 쇼프리티 출연해 예능돌 어필!’
6
'청춘콘서트' 정우성이 청춘들에게.."성공은 당연하지 않아 값진 것"
7
'폼나게 먹자', "장어보다 좋아" 대갱이를 아시나요
8
'호러퀸' 서영희 X '호러돌' 손나은 영화 '여곡성' 11월 개봉 확정!
9
'진짜사나이 300' 유격 2일차, 전우들 응원으로 도전은 계속된다
10
'정글의 법칙 in 인도양' 돈스파이크, 집짓기부터 요리까지..'존재감 든든'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 : 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