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연예
'사랑의 온도'만 하락.. '마녀의 법정' 월화극 새 맹주되나
김영기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1  08:47: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각 드라마 포스터

[연예투데이뉴스=김영기 기자] KBS '마녀의 법정'이 월화극의 새로운 강자로 급부상하고 있어 눈길을 모은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전국기준) 집계에 따르면 지난 10일 방송된 KBS ‘마녀의 법정’ 2회는 9.5%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첫회 6.6% 대비 2.9%P 껑충 뛰어올랐다. 

반면 월화극 왕좌를 수성하고 있는 SBS ‘사랑의 온도’ 15, 16회는 8.8%, 10.3%를 각각 기록했다. 전회 13, 14회 9.3%, 11.2%에서 0.5%P, 0.9%P 하락했다. 

동시간대 방송 중인 MBC ‘20세기 소년 소녀’는 축구 친선경기 한국vs모로코전 중계로 결방했는데, 이 중계방송의 시청률은 6.6%를 기록했다. ‘20세기 소년 소녀’의 첫 날 시청률은 10시대 방송된 1, 2회가 4.2%, 3.9%, 3, 4회가 3.5%, 3.1%의 시청률을 각각 기록한 바 있다.

결과적으로 MBC가 축구 중계방송으로 시청률이 두 배 가량 뛰어오른 사이 SBS '사랑의 온도'가 1%P 가량 하락을 맞은 가운데 KBS '마녀의 법정'이 2.9%P가 상승했다는 점은 단연 눈길을 모으는 대목이다. 

MBC가 스포츠 시청층으로 시청률을 끌어올렸다면 '마녀의 법정'은 '20세기 소년 소녀' 결방으로 인한 드라마 시청층을 끌어모았다고 해석할 수 있는데, 축구 중계의 여파에도 시청률이 오른 '마녀의 법정'에 비해 '사랑의 온도'는 소폭 하락을 맞은 점도 주목할 만하다. '20세기 소년 소녀'가 '사랑의 온도'와 비슷한 감성 로맨틱 코미디 장르임에도 그 시청층이 '마녀의 법정'으로 대거 옮겨갔다는 점은 '사랑의 온도'에 더욱 큰 위협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사이다 법정 드라마의 불패신화를 '마녀의 법정'이 재현할 것인지, 감성로맨스의 저력을 '사랑의 온도'가 이어갈 것인지 이후 월화극 판세에 귀추가 주목된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인터뷰②] 윤소호, 20대에 만난 뮤지컬 '헤드윅'.."에너지 담고파"
2
원작자도 반했다..'헤드윅' 존카메론미첼이 찾는 이름 "윤소호"
3
[현장後] '스웨그에이지' 버스킹 성료.."모든 순간 행복했습니다"
4
[today초점] '같이펀딩', 김태호여서 가능한 재미와 가치 '두 토끼'
5
구혜선-안재현, 3년 만에 파경.."결혼 유지 어려워"
6
'일로 만난 사이' 유재석-이효리, 다시 만날 '대상 케미'..기대할 수밖에
7
송은이, 이번엔 영화 예능 만든다..'송은이 김숙의 영화보장' 출격
8
무더위를 시원하게 날려버릴 블록버스터! <분노의 질주: 홉스&쇼>
9
'같이펀딩'이 전한 선조들의 외침 "태극기 지켜라"..펀딩 마감에도 참여 줄이어
10
서울예술단 '다윈영의 악의기원', 최우혁-박은석 등 초연 멤버로 컴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