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연예
'사랑의 온도' 서현진-양세종-김재욱, '엇갈린 삼각' 드디어 터졌다
조현성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1  08:25:4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SBS '사랑의 온도' 화면캡처

[연예투데이뉴스=조현성 기자] '사랑의 온도' 서현진, 양세종이 마침내 서로에게 다시 마음을 연 가운데 김재욱이 그 모습을 목격하게 되면서 세 사람의 엇갈린 삼각이 본격 막을 올렸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에서 이현수(서현진)와 온정선(양세종)이 5년 전 벌교 데이트를 하며 둘만의 추억을 만들었던 여수에서또 하나의 잊지 못할 기억을 만들었다.

드라마 ‘반칙형사’에서 하차한 현수가 보조작가 황보경(이초희)과 함께 여행을 떠나기로 했고, 현수에게 여행 계획을 들은 정선이 짐꾼을 자처해 합류했다. 그리고 경에게 소식을 들은 김준하(지일주)가“내가 오작교가 되어줄게”라며 박정우(김재욱)와 함께 여수로 향했다.

여수에 내려오면서도 일을 가지고 온 정우는 저녁에 합류하기로 했고, 경은 현수와 정선을 위해 준하의 일행을 자처한다. 둘만 남은 현수와 정선은 요트 위에서 바다를 보고, 게장도 먹으며 데이트를 즐기며 마치 5년 전 여행의 설렘을 느끼는 듯했다. 복잡한 곳에서 길을 잃어버리지 않게 조심하라는 정선에게 “나 운전도 해. 예전의 길치 이현수가 아니라구!”라며 자신했던 현수는 결국 정선과 엇갈려길을 잃고 말았다.

정선을 찾아다니는 동안 정선과 엇갈렸던 시간들을 떠올린 현수는 “길 이제 안 잃어버린다며?”라고 자신을 부르는 정선의 목소리에 한 걸음에 달려가 “사랑해. 사랑하고 있어”라며 처음으로 자신의 마음을 숨기지 않고 고백했다. 정선은 이런 현수를 안으며 “알고 있어”라고 답했다. 두 사람이 처음으로 서로의 온도를 맞춘 순간이었다.

어렵게 마음을 확인한 만큼 더 애틋한 현수와 정선. 문제는 정우가 이들의 관계를 목격하게 된 것. 정우에게 현수의 위치를 전한 준하는 현수가 남자와 함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정우에게 다시 전화했지만, 온 김에 구경하고 가겠다는 정우의 시선 끝에는 현수와 정선이 서로에게 기대어 있었다.

과연, 사랑하는 여자와 아끼는 동생을 한 번에 잃을 위기에 처한 정우는 앞으로 어떤 결정을 내릴까.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잔나비 유영현 탈퇴 이어 효린은 강경대응, 가요계 '학폭 비상'
2
[today초점] '슈퍼밴드' 2R 8인 탈락, 시청률 최고 vs 시청자 싸늘
3
'단 하나의 사랑' 수목극 왕좌 선점, 첫방 9.2%..'봄밤' 6.0% 출발
4
[today초점] '봄밤', 한지민X정해인에 쏠리는 기대와 부담
5
'아름다운 세상' 서동현 자진 경찰서行..결말은 과연?
6
[today초점] '단 하나의 사랑' 발레+메시지+판타지멜로, 세 토끼 잡을까
7
[today포토] 러블리즈(LOVELYZ),’풋풋한 사랑의 그리움을 그린 여덟 요정’
8
'악인전' 국내 흥행 이어가며 뜨겁게 달군 칸 국제영화제!
9
'그녀의 사생활' 김재욱, 이일화에 아들 고백..역대급 '맴찢'
10
현빈X손예진, 열애설→연인 호흡..박지은 작가 '사랑의 불시착' 출연 확정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