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연예
'죽사남', 정말로 시즌2? 무인도 불시착 엔딩 '황당+기대'
한연수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25  09:41: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MBC '죽어야 사는 남자' 화면캡처

[연예투데이뉴스=한연수 기자] '죽어야 사는 남자'가 주인공들이 비행기 추락으로 무인도에 불시착한 모습으로 엔딩을 그려 마지막까지 네티즌들의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죽어야 사는 남자’(연출: 고동선, 최정규 | 극본: 김선희 | 제작: ㈜도레미엔터테인먼트)가 24회를 끝으로 막을 내렸다. 시청률에서도 14.0%(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해 자체최고시청률을 기록하면서 수목극 왕좌에서 유종의 미를 거뒀다.

특히 이날 방송 말미에서는 가족의 화해를 그린 주인공들이 비행기 안에서 유쾌한 시간을 보내다 엔진 과열로 추락해 한 무인도에 불시착한 모습으로 그려져 마지막까지 네티즌들의 설전을 불러왔다. 시즌2를 위한 일명 '밑밥'이라는 의견부터 스토리와 전혀 어울리지 않는 황당한 결말이다, 또는 '죽어야 사는 남자'답다는 식의 의견이 분분해 과연 시즌2가 현실화될 지 기대감을 더했다.

그간 '죽어야 사는 남자'는 최민수의 코믹 연기에서부터 개성 강한 캐릭터들의 향연, 노련한 배우들의 시너지가 모여 가파른 상승세와 함께 수목극을 호령했다. 신드롬이라고까지 불린 '죽어야 사는 남자'가 남긴 것들을 되짚어보자.

‘죽사남’ 신드롬 1. 드라마 역사상 전무후무한 역대급 캐릭터들의 향연!

‘죽어야 사는 남자’가 시청자들의 취향을 저격할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바로 지금까지 본 적 없던 캐릭터들의 향연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드라마 역사상 전무후무할 억만장자 석유 재벌 ‘사이드 파드 알리’ 백작을 비롯, 인생 역전의 새로운 아이콘이자 무한 긍정 에너지를 갖고 그 누구와 만나도 절대 기죽는 법 없는 당차고 능동적인 ‘이지영A’, 철부지 연하남편의 모습으로 걱정을 끼쳤지만 가족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든든한 가장으로 탈바꿈한 ‘강호림’ 그리고 머리부터 발 끝까지 쿨한 걸크러쉬 매력으로 중무장한 잘나가는 커리어 우먼 ‘이지영B’에 이르기까지 평범함을 거부한 입체적인 캐릭터들로 안방극장의 큰 사랑을 받았다. 뿐만 아니라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간의 찰떡 케미는 드라마의 시청 포인트로 등극하며 무더운 여름 밤 시원한 웃음 폭탄을 선사하기 충분했다고.

‘죽사남’ 신드롬 2. 인생 캐릭터 만난 배우들의 폭발적인 열연!

‘모래시계’와 ‘태양의 남쪽’, ‘대박’ 등 다수의 작품들을 통해 인상 깊은 연기와 특유의 상남자 포스를 발산한 최민수는 이번 작품을 통해 카리스마 넘치는 역할은 물론, 빵빵 터지는 유쾌한 백작 연기까지 완벽하게 소화해 명실상부 최고의 명품 배우임을 당당히 입증해냈다. 이어 강예원은 유쾌하고 언제나 긍정적인 성격으로 보는 이들에게 해피 바이러스를 전하는 ‘지영A’ 캐릭터로 드라마의 마스코트로 떠오르며 안방극장의 전폭적인 지지와 응원을 받았다. 신성록 역시 그간 보여줬던 무게감 있는 역할과 사뭇 다르게 물오른 코믹 연기로 색다른 매력을 한껏 뽐내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증명했다. 뿐만 아니라 이소연은 배역을 위해 기르던 머리를 과감히 자르는가 하면 드라마의 긴장감과 재미를 더하는 ‘킬링 캐릭터’로 활약하며 기존에 대중들에게 알려져 있던 청순한 이미지를 벗어 던지고 파격적인 이미지 변신에 성공했다.

‘죽사남’ 신드롬 3.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돌아보게 하는 유쾌X훈훈 스토리!

첫 회부터 마지막 회까지 ‘죽어야 사는 남자’의 주된 이야기는 ‘백작의 딸 찾기 대작전’이다. 처음 백작이 딸을 찾게 된 이유는 부성애 보단 평생 일궈놓은 막대한 재산을 지키기 위함이었다. 하지만 막상 한국에 돌아와 딸을 만나게 된 백작은 남다른 ‘딸바보’ 면모를 드러내며 보는 이들의 광대를 승천시켰다. 또한 35년 간 서로의 생사도 모른 채 살아가던 부녀가 극적으로 만나 가족이라는 울타리 안에서 서로를 인정하고 받아들이게 되는 과정을 그린 ‘죽어야 사는 남자’는 배우들의 유쾌한 코믹 연기를 바탕으로 가슴 훈훈해지는 울림을 균형 있게 담아내 호평을 받았다. 

그 밖에도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고 세련된 연출, 맛깔나는 감초 연기로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낸 역대 최강의 조연 배우들 역시 ‘죽사남’ 신드롬을 일으킨 이유로 꼽히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이처럼 ‘죽어야 사는 남자’는 역대급 캐릭터들에 완벽히 녹아 든 배우들의 열연과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다시금 일깨워주는 스토리가 한데 어우러져 환상적인 하모니를 이루며 드라마 역사에 길이 남을 코믹 가족 휴먼 드라마로 등극했다.

초호화 삶을 누리던 작은 왕국의 백작이 딸을 찾기 위해 한국에 도착하면서 벌어지는 과정을 그린 MBC 수목 미니시리즈 ‘죽어야 사는 남자’는 시청률과 화제성을 모두 잡으며 유종의 미를 거두었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인터뷰 後] '덕밍아웃' 양희준, 박강현 배우님께 직접 물었습니다
2
[인터뷰①] "진짜 신인" 양희준, '스웨그에이지'로 발견한 원석
3
케빈오, '리멤버' 싱글 발매+'슈퍼밴드' 멤버들과 밴드 새 출발
4
[인터뷰②] 양희준, 나에게 '스웨그에이지'란? "이미 고향이죠"
5
[today포토] 지승현, ‘순정남의 손인사’
6
[today포토] 정태우-배슬기, ‘블링블링 하트’
7
[tdoay초점] '슈퍼밴드', 사운드 첨가-AR까지..'불후의 명곡' 된 아쉬움
8
[today초점] 최진혁X손현주 '저스티스', 수목극 대첩 승기 잡을까 
9
[today포토] 이다희, ‘무더위 잊게하는 미소’
10
[today포토] 배우 배슬기, ‘여신의 등장’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