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연예hot뉴스핫뉴스
[홍미경 삐딱하게] 송중기-송혜교 열애설, 설레발은 껄끄럽지 말입니다
홍미경  |  mkhong77@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19  09:32: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 연예투데이 사진DB

[연예투데이뉴스=홍미경 기자] ‘태양의 후예’ 송송커플 송중기와 송혜교의 열애설이 또 터졌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두 배우의 소속사 측은 모두 강경하게 부인했다. 지난해 3월 미국 뉴욕에서 송중기와 송혜교가 함께 쇼핑하고 식사하는 모습을 봤다는 제보가 SNS를 통해 잇따라 올라오면서 열애 의혹이 불거졌다. 
  
당시 두 사람의 소속사(블러썸 엔터테인먼트/송중기, UAA/송혜교) 측은 똑같이 입 모아 “동료 사이”일 뿐이라며 “드라마 종영 후 휴가차 함께 식사를 했다”고 열애설을 강경하게 부인했다. 
  
이후 두 사람은 각각 영화 촬영을 위해 바쁜 스케줄을 보내며 팬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그리고 두 번 째 열애설이 터진 것.
  
중국발 언론을 통해 알려진 두 사람의 열애설은 이렇다. 
  
시나닷컴 등 중국 언론은 최근 두 사람이 시간차를 두고 인도네시아 발리를 방문했고, 두 사람에 대한 목격담이 SNS에 확산되고 있다는 내용이다. 
  
먼저 제보에 따르면 송혜교가 발리에 먼저 도착했고 뒤 이어 발리에 온 송중기와 함께 시간을 보냈다고. 심지어 매니저, 친구들과 함께 묵었다는 숙소까지 거론하며 제보의 신빙성을 더했다.
  
하지만 두 사람의 소속사는 이번에도 열애설에 대해 일축했다.
  
송중기의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 측은 “개인 일정이라 확인 불가”라는 메시지를 보낸 뒤 “알아보니 영화 ‘군함도’ 홍보 전 친구들과 함께 발리로 여행을 다녀온 것이다”라고 선을 그었다.

또 송혜교의 소속사 UAA 측도 “발리에 간 것은 맞다. 송중기와 동행한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송중기-송혜교 두 사람의 열애설이 두 번이나 불거진 데는 드라마 ‘태양의 후예’ 효과가 여전히 뜨겁다는 의미다. 또 두 사람의 연기가 얼마나 현실적이었으며, 공감대를 선사했는지 방증해주는 대목이다.

또한 국내 드라마가 오랫동안 사랑을 받는 것은 매우 반가운 일이다. 그로 인해 현재 얼어붙은 중국과의 관계가 보다 개선된다면 더욱 좋을 일이다.
  
하지만 열애는, 사랑이라는 감정은 매우 개인적인 일이다. 혼기가 꽉 찬 선남선녀가 사랑에 빠진 것은 박수받아 마땅하지만, 지나친 설레발은 보기 껄끄럽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방탄소년단 vs 워너원... 교복 광고모델 ‘빅매치’
2
[today포토] 이동신 '흑쑈', 박상돈-김현수-손태진..'춤도 된다?!'
3
[today포토] 박상돈, 이동신 '흑쑈' 출격! 저음으로 지붕 뚫을 기세
4
[today포토] 이동신 단독콘서트 '흑쑈'를 빛낸 '팬텀싱어' 의리남들!
5
[today포토] 이동신-박상돈, '흑쑈'에서 첫 듀엣!
6
[리뷰] '빅스' 켄, 스타일리시한 햄릿 '성공적'
7
[today포토] 이동신 '흑쑈', 김현수-손태진..입답 호흡도 찰떡!
8
[today포토] '흑쑈', 이동신-손태진-곽동현-윤소호 '그린라이트' 완전체!
9
[today이슈] 'AOA' 떠나겠다는 초아, 잡는다고 능사가 아니다.
10
[today포토] 윤소호, 이동신 '흑쑈' 위해 깁스투혼 '의리 훈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장희  |  발행 : 정혜순  |  편집 : 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