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드라마뉴스수목
[추리의 여왕] 권상우-최강희 공조, 나홀로 상승 '수목 1위!'
박현철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13  08:01:4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KBS '추리의 여왕' 화면캡처

[연예투데이뉴스=박현철 기자] ‘추리의 여왕’ 권상우와 최강희의 공조가 본격 시작되면서 수목극 왕좌를 차지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극본 이성민, 연출 김진우, 유영은, 제작 에이스토리) 3회는 10.1%(닐슨코리아, 전국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전회 9.5% 대비 0.6% 포인트 상승한 결과다.

SBS '사임당, 빛의 일기'는 8.5%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전회 9.6% 대비 1.1% 포인트 하락했고, MBC '자체발광 오피스'는 전회 7.3% 대비 1.4% 포인트 하락해 5.9%의 시청률을 각각 기록했다. '추리의 여왕'만이 유일하게 시청률이 상승하면서 향후 전망에도 청신호를 밝혔다.

특히, 3회부터는 본격적인 스토리가 전개되면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단순한 빈집털이 사건으로 판단했던 권상우(하완승 역)가 살인사건임을 진작부터 파악하고 있던 최강희(유설옥 역)로부터 사건수사의 도움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권상우를 비롯한 모두가 빈집털이 사건이라고 규정한 것을 최강희(유설옥 분)는 매의 눈으로 사건현장을 훑어 본 후 살인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최강희의 주장을 들은 권상우는 어이없어 하며 무시했고 파출소 근처도 오지 말라는 경고를 했다.

권상우의 까칠한 반응과 냉대에 마음 상한 최강희는 김현숙(경미 역)과 낮술을 마시며 다시는 사건에 관심을 갖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그 시각 권상우는 살인사건이 의심된다는 감식결과를 받게 되었고, 최강희가 예측한 상황과 모든 것이 딱 맞아 떨어지는 결과에 놀라워했다. 최강희의 도움이 필요하다 생각한 권상우는 최강희에게 연락을 취해보지만 연결이 되지 않았고 그녀를 찾아서 김현숙의 도시락가게까지 왔다. 권상우는 그 곳에서 최강희가 정리한 범죄관련 자료들을 보고 또 한번 놀랐다.

최강희와 함께 사건이 일어난 집을 찾은 권상우는 최강희를 통해 사건의 단서들을 찾게 되었고 그 집의 노부부가 사건과 어떻게든 연루되었음을 추정하게 되었다.

최강희의 뛰어난 추리력을 인지하고 그녀의 말에 귀를 기울여주는 권상우의 모습이 그려지며 두 사람이 서로를 도와 사건을 해결하고 환상의 파트너로 거듭나는 것인지 기대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오늘 방송에서는 살인사건으로 규정한 사건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가 이루어지며 권상우와 최강희가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한편 생활밀착형 추리퀸 설옥과 하드보일드 베테랑 형사 완승이 환상의 공조 파트너로 거듭나 범죄로 상처 입은 이들의 마음까지 풀어내는 휴먼 추리드라마 ‘추리의 여왕’ 4회는 오늘(13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김우빈 앓고 있는 ‘비인두암’ 대체 뭐길래?
2
“이토록 아름다운 부부”... 주상욱♥차예련, 열애부터 결혼까지 로맨스史
3
[today 현장] 이지훈-신우-서은광-켄, '햄릿'의 무게를 견뎌라.
4
[today포토] 김수현, 기승전 '잘생김'
5
[인터뷰] 채수빈, '역적' 송가령은 연기자로 새로운 경험 "정말 신기했어요"
6
[맨투맨] '윤식당' 없는 금요일, 시청률 회복 '최고시청률 3.7%'
7
[today포토] 김수현, 곧 개봉하는 영화 '리얼'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8
[today포토] 김수현, 셔츠와 어울리는 '시원한 미소'
9
[today포토] '세모방' 송해-허참-이상벽-임백천, 탄성을 부른 '깜찍'
10
[인터뷰] 채수빈, 제 연기소신요? "척하지 않는 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장희  |  발행 : 정혜순  |  편집 : 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