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연예
'슈가맨' 최종회 주인공 'UN' 김정훈 "마지막 출연 영광, 감회 새로웠다"
윤희정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7.06  07:49:5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제공=마스이엔티

[연예투데이뉴스=윤희정 인턴기자] '슈가맨'의 마지막을 장식한 남성 듀오 UN의 김정훈이 출연소감을 전했다.

지난 5일 방송된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이하 '슈가맨') 마지막 회에 등장한 UN은 2000년대 활약했던 남성듀오로, 멤버 김정훈과 최정원이 11년 만에 UN으로 모습을 드러내 모두의 반가움을 샀다. 

이에 김정훈은 6일 오전, 소속사 마스이엔티를 통해 '슈가맨' 최종회에 마지막 슈가맨으로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먼저 김정훈은 "'슈가맨'에 마지막 출연자로 나올 수 있어서 뜻 깊었고 영광스럽다. 그 동안 많은 가수분들이 나와서 추억을 되살려 줬는데 마지막 추억이 돼 더 감사하게 생각한다. 팬의 입장에서 정말 좋아하는 프로그램이었기에 끝나서 아쉽고 언젠가 다시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감사와 아쉬움이 교차했던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UN이란 그룹이 있었기에 지금의 제가 있는 건데 UN으로는 거의 11년만에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어서 너무나 감회가 새로웠다. 최정원과도 정말 오랜만에 보게 됐는데 녹화 내내 즐거웠다. 이번 출연을 계기로 더 가까워질 수 있었고 그것만으로도 더욱 의미있는 시간이었다"라며 남다른 기분과 소회도 털어놨다.

김정훈은 5일 방송된 '슈가맨'을 통해 최정원과 완전체 UN으로 돌아와 오랫동안 기다렸던 팬들의 부름에 화답했다.

김정훈이 속한 UN은 2000년대를 풍미했던 대표 꽃미남 듀오 발라더로 수많은 히트곡을 남긴 후 돌연 해체해 팬들의 많은 아쉬움을 남긴 바 있다. UN은 '슈가맨' 제작진이 작년부터 섭외 0순위로 꼽았을 정도로 끝없는 러브콜을 받아왔다.

11년 만에 UN 완전체로 대중 앞에 선 김정훈은 "대기실에서 최정원과 만나서 악수를 했는데 울 뻔했다"라며 감격스러웠던 첫 순간을 전했다. 또 김정훈은 UN과 관련된 계속된 불화설에 대해 최정원과 함께 솔직하면서도 유쾌하게 털어놓으며 “불화로 인한 해체는 아니다”고 일축시켰고 재결합을 바라는 팬들의 기대를 불러모았다.

특히 이날 UN을 기다려왔던 팬들을 위해 '선물'부터 '그녀에게' '평생' '파도'까지 히트곡 메들리를 들려주며 추억을 소환했고 백아연, B1A4 산들이 부른 2016버전 ‘선물’이 ‘슈가맨’의 마지막 역주행송으로 선정되며 더욱 뜨겁게 프로그램의 대미를 장식했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임영웅, K 아이웨어 브랜드 모델 발탁...'돋보이는 잘생김'
2
'승리호' 넷플릭스 통해 전세계 동시 공개!
3
[화보] 아이유, '카리스마 담은 강렬한 눈빛'
4
각본의 힘과 배우들의 강렬한 연기! 영화 <콜>
5
[today포토] ‘우아!(woo!ah!)’, ‘완벽한 무대’
6
[today포토] ‘우아!(woo!ah!)’, ‘모두가 일치하는 각도’
7
[today포토] ‘우아!(woo!ah!)’, ‘절도있는 퍼포먼스’
8
[today포토] ‘우아!(woo!ah!)’, ‘화려한 댄스’
9
[today포토] ‘우아!(woo!ah!)’, ‘합이 척척’
10
[화보] 권유리, '다채로움 가득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