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연예
배우 김지원, 中 베이징 해외 첫 팬사인회 대성료
김은정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5.26  07:41:4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제공=스포츠 캐주얼 브랜드 `론즈데일

[연예투데이뉴스=김은정 기자] 배우 김지원이 중국 베이징에서 진행된 해외 첫 팬사인회에서 뜨거운 인기를 실감하고 돌아왔다.

지난 21일, 중국 베이징에서 스포츠 캐주얼 브랜드 `론즈데일'이 주최한 팬 사인회에 김지원이 참석, 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지원은 웨이브 단발머리를 한 채, 발랄함이 느껴지는 블랙 원피스를 입고 무대에 올랐다. 그는 최근 중국에서도 방영되며 큰 사랑을 받았던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 대한 짧은 토크를 하며 작품 속 명대사를 즉석에서 재연, 팬들의 뜨거운 호응을 자아내며 사인회장 분위기를 한층 더 고조시켰다.

특히, 김지원은 팬 사인회에 참여한 팬들의 말 한 마디, 한마디에 귀 기울이며, 환한 미소로 많은 이들에게 해피 바이러스를 전했다. 또한, 그는 팬들과 사진을 찍거나, 추첨 이벤트 등 준비된 프로그램에 성심성의껏 임해, 현장 관계자들에 칭찬도 절로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이 날 행사장에서 김지원을 보기 위해 중국 전역에서 약 1000여명의 팬들이 몰려들었다. 특히, 현장에는 많은 여학생 팬들이 모여들어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걸크러쉬'를 유발하고 있음을 증명, 그의 글로벌 인기를 실감케 했다고.

이 날 김지원은 팬 사인회 무대에서 "오늘 와주신 여러분 감사하다. 만나 뵙게 되어 매우 기쁘다. 중국에 와서 여는 첫 번째 팬 사인회여서 이렇게 많은 분들이 와주실거라고는 생각도 못했다. 어떤 분들은 매우 먼 곳에서 오셨다고 들었는데, 정말 감동했다. 오늘이 여러분들께 행복한 기억으로 남길 바란다."고 말하며 해외에서 열린 첫 사인회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한편, 김지원은 2013년 종영한 드라마 '상속자들'에 이어 지난 4월 인기리에 막을 내린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통해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인지도를 높이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렇듯 김지원은 최근 중국에 화장품 광고 행사차 방문하는 등 '차세대 한류 여배우'로 톡톡히 자리매김 하고 있다.

김지원은 광고 촬영 등에 일정을 소화하며 신중하게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아이즈원, 하루 만에 역대 걸그룹 음반 초동 1위 등극.+전곡 차트인
2
'인비저블맨' '더 보이 2: 돌아온 브람스' '콰이어트 플레이스 2' , 세대별 공포영화 세 편의 대결!
3
영리한 재치가 넘치는 스토리와 유머넘치는 대화! 영화 <젠틀맨>
4
마마무 문별, 솔로 아티스트 출격..컴백 기대 포인트 셋
5
[화보] AOA 찬미,’책과 함께 묻어난 사랑스러움’
6
[today현장]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치유+힐링..원작 감성 그대로
7
귀요미 끝판왕 '미니언즈2' 업그레이드된 재미 보장 예고!
8
[today영상] 펜타곤(PENTAGON) 홍석 밀착 직캠 - 닥터 베베 Dr. 베베 (쇼케이스)
9
뉴이스트, 오늘(14일) ‘Let’s Love (with Spoonz)’ 발매..밸런타인데이 선물
10
'기도하는 남자' 잊혀지질 않을 강렬함 담은 명장면 BEST 3 공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