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연예
[오마이비너스] 소지섭-신민아, 케미 어땠나? 첫 대본리딩 현장 공개!
김영기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0.16  09:12: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제공=몽작소
[연예투데이뉴스=김영기 기자] 소지섭, 신민아, 정겨운, 유인영 등의 황금 조합으로 방영 전부터 큰 화제를 낳고 있는 KBS 새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가 드디어 이들의 모습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첫 대본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오는 11월 16일 첫 방송될 KBS 새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김은지 극본/ 김형석 연출/ 제작 몽작소/ 이하 ‘오마비’)는 소지섭-신민아-정겨운-유인영-김정태-진경-헨리-성훈 등 각양각색 다양한 연기력으로 똘똘 뭉친 배우들이 완벽한 ‘비너스 라인’을 결성, 화제를 모으고 있는 상황. 여기에 시청률 메이커 ‘넝쿨당’의 김형석 PD와 KBS ‘내가 결혼하는 이유’로 급부상한 신예 김은지 작가가 의기투합하면서, 2015년 하반기 화제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지난 10일 여의도 KBS 별관에서 진행된 첫 대본 리딩 현장에는 소지섭-신민아-정겨운-유인영-김정태-진경-헨리-성훈-반효정-조은지-최진호 등 ‘오 마이 비너스’ 전 출연진이 참석해 첫 인사를 나누고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배우들은 첫 호흡임에도 불구하고, 시종일관 화기애애하고 열정적인 분위기 속에서 대본을 읽어가며 환상의 팀워크를 자랑했다.

‘오 마이 비너스’를 통해 ‘극강 비주얼’ 커플의 탄생을 예고한 나선 소지섭-신민아는 각별한 연기호흡으로 대본 연습에 임하며 현장을 압도했다. 소지섭은 모든 배우들과 첫 대면하는 대본 리딩 현장에서 “다치지 않고 즐기면서 하겠다. 즐거운 현장 분위기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며 드라마에 대한 강한 애착과 포부를 드러냈다. 신민아는 “‘오 마이 비너스’ 강주은 입니다. 앞으로 잘 부탁드립니다”라고 수줍지만 사랑스러운 애교 소감을 전해 대본 리딩 현장을 달궜다.

더불어 사뭇 진중한 모습으로 등장한 정겨운은 “작품이 끝날 때까지 함께 즐거운 마음으로 웃으면서 하겠다”고 짧고 강렬한 소감을 밝혔고, 유인영 역시 “대본을 처음 받고 설렜던 마음가짐 그대로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야무지고 당당한 의지를 표했다.

   
▲ 사진제공=몽작소
‘오 마이 비너스’를 이끌어갈 김형석PD는 “이렇게 좋은 배우 분들을 모시고 함께 작품을 할 수 있다는 영광을 주신 모든 분들께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겠다”고 자신감 가득한 소감을 전했다. 김은지 작가 또한 “좋은 배우 분들께 누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좋은 대본으로 감사의 인사를 대신 전하겠다”고 밝혀 출연진의 박수를 받았다.

그런가하면 김정태-진경-반효정-조은지-최진호-최일화-권기선 등 베테랑 배우들은 관록의 연기력으로 실제 촬영 현장을 방불케 하는 현장 분위기를 만들었고 슈퍼주니어-M 멤버 ‘헨리’는 귀여운 한국 발음으로 리딩 내내 웃음바다로 만드는 등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담당했다.

한편 KBS 새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는 ‘발칙하게 고고’ 후속으로 11월 16일 첫 방송 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김경화,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합류!...'첫 정극 데뷔'
2
'팬텀싱어3' 길병민, 포트럭과 전속 체결..옥주현-이지혜 한솥밥
3
[today초점] 공연장 방역지침 실효성 마이너스, 중대본 응답할까
4
얼어붙은 심장, 진실한 사랑에 눈뜨다. 영화 <블라인드>
5
송가인, '중소기업 돕기 선행'...'홈쇼핑 무료 출연'
6
뮤지컬 '팬텀', 박은태·카이·김소현 등 출연..레전드의 귀환
7
윤보미‧김민경‧박기량 야구 예능 '마녀들', MBC 지상파로
8
그루비룸X저스디스X머쉬베놈, 리믹스 앨범 ‘굴젓 (G+Jus)’ 발매
9
황민현, '라이브온' 첫 주연작 성공적 마무리
10
KBS, 금요드라마 편성..'디어엠' 2월 첫 방송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