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연예
[너를 기억해] 최원영, 서인국과의 첫 만남! 눈빛 하나로 긴장감 업!
김영기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7.01  09:03:4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KBS '너를 기억해' 화면캡처
[연예투데이뉴스=김영기 기자] '너를 기억해' 최원영이 서인국과 묘한 첫 만남을 가졌다. 

지난 30일 방송된 KBS 월화드라마 '너를 기억해'(연출 노상훈, 김진원|극본 권기영) 4회에서는 최원영이 자상한 인간미 속 미묘한 미소를 선보이며 ‘궁금한 이웃’ 이준호를 그려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더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준호와 이현(서인국 분)의 첫 만남이 그려지며 두 남자 사이의 묘한 분위기가 엿보였다. 호스를 다루지 못해 현에게 물벼락을 쏟아 부으며 허둥지둥하고, 미안한 마음에 집으로 초대해 새 옷을 선뜻 건네줄 때까지의 준호는 엘리트 법의학자의 모습 뒤 자상함이 엿보이는 그저 평범한 ‘옆집 이웃’이었다.

그러던 준호가 갑자기 현의 목 뒤에 메스를 들이밀며 옷의 택을 떼어줄 때에는 섬뜩한 긴장감이 조성. 묘한 미소로 현을 지긋이 바라보며 “아 좋아서요. 늘 혼자 마시다 같이 마실 사람이 있으니까. 맨날 비어있던 옆집에 누군가 온다니까 앞으로 덜 외롭겠구나”라는 준호는 두 남자 사이의 묘한 분위기를 형성하며 보는 이들로 하여금 그에 대해 궁금증을 갖게 만들었다.

하지만 범죄 수사 현장에서 날카로운 눈으로 시신을 진단하는 준호는 누구보다 냉철한 법의학자로서 경찰과 가장 가까운 곳에서 협력하는 존재임을 보였다. 그러면서도 증거물인 블랙박스를 스치듯 주시하면서는 알 수 없는 눈빛을 보여 미묘한 분위기를 극대화. 범죄 사건의 현장에서 항상 필요한 법의학자 준호가 수사에 어떤 결정적 힌트를 찾아낼지 궁금하게 만들며 지안(장나라 분)과의 다정 케미와는 또 다른 현과의 미묘한 케미까지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최원영은 이날 다채로운 표정으로 이준호의 자상하고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줌과 동시에 미묘한 미소와 눈빛을 통해서는 어딘지 의문스러운 그의 분위기를 완벽히 표현. 시청자들에게 긴장감과 함께 강한 인상을 남기며 이웃이자 동료로서 계속되는 준호와 현의 만남이 앞으로 어떤 새로운 이야기를 펼칠지에 대한 기대를 증폭시켰다.

한편, 최원영이 그리는 법의학자 이준호가 갈수록 미스터리한 범죄 사건 수사에 과연 어떤 역할을 더할지 다음 이야기가 더욱 기다려지는 <너를 기억해>는 매주 월,화 저녁 10시 KBS2에서 방송된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강예슬, 영탁 ‘찐이야’ 커버 영상 공개..다분한 끼 대방출
2
별의 탄생과 생명의 탄생을 판타지로 풀어낸 애니메이션! <해수의 아이>
3
배우 이건명X전문의 이동환, 26일 온라인 토크콘서트 진행
4
유아인X유재명의 케미스트리가 빛난 온라인 제작보고회 성황리에 개최!
5
김호중, ‘우리家’ 발매 첫 날 41만장 돌파..온·오프 '후끈'
6
tvN 새 기대작, '구미호뎐', '스타트업' 10월 동시 출격
7
[today포토] 체크메이트(CHECKMATE),’기대 높이는 완벽 조합’
8
'18어게인', 부부 공감+웃음 패러디+성장..'고백부부' 넘을까
9
인생을 항해해가는 멋진 방법을 제시하는 영화! <어디갔어, 버나뎃>
10
올해 10주년, KBS 드라마스페셜 10편 방송 확정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