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연예
[너를 기억해] 장나라-서인국, '반강제' 한집 살이 시작!
김영기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7.01  08:23: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KBS '너를 기억해' 화면캡처
[연예투데이뉴스=김영기 기자] ‘너를 기억해’ 서인국과 장나라의 반강제 한집 살이가 시작됐다.

지난 30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너를 기억해’(극본 권기영, 연출 노상훈, 김진원 제작 CJ E&M)에서는 양형사 살인사건의 유일한 용의자가 된 이현(서인국)이 차지안(장나라)의 집에 눌러앉으며 두 사람의 반강제 한집 살이가 시작됐다. 아무리 등잔 밑이 어둡다지만 살인 용의자가 경찰의 집을 은신처로 삼다니. 참으로 이현 다운 발칙하고 대담한 발상이었다.

“이준영 탈옥하고 혼자서 행방을 좀 추적했었다”는 양형사의 전화를 받고 그의 집을 찾아간 현. 그러나 범인에게 칼을 맞고 쓰러진 양형사는 문을 열 수 없었고, 현은 발걸음을 돌리며 그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때 양형사의 집 안에서 나는 희미한 벨소리에 현은 잠기지 않은 문을 통해 그의 집으로 들어갔고, 범인과 마주쳤다. 범인과 치열한 몸싸움 끝에 상처를 입은 쪽은 현. 그러나 그는 구급차와 경찰차 소리가 들리자 해명은커녕 자취를 감췄다.

빌라 입구 CCTV에는 락카가 뿌려져 진실도, 거짓도 확인할 수 없는 상황. 그러나 강은혁(이천희)은 빌라 건너편에 주차된 차의 블랙박스 영상에서 현의 얼굴을 발견했다. 결국 살인 사건의 유일한 용의자가 된 현. 뒤늦게 이 사실을 안 지안은 그를 찾아다녔고, 자신의 집에서 태연하게 게임을 하고 있는 현을 발견했다. “왜 여깄어?”라는 지안의 물음에 “옛 스토커를 위한 깜짝 이벤트?”라며 뻔뻔한 모습을 보인 현. 그러나 이내 곧 “올 때가 여기밖에 없어서”라는 진지한 현의 말에 지안은 그를 받아줬다.

그렇게 두 사람의 아웅다웅 동거가 시작됐다. 등잔 밑보다 어두운 경찰관 지안의 집에서 급작스레 동거를 시작한 두 사람. 이들의 동거는 “당신은 나한테 옛 추억이야. 난 옛날 스토커. 지금은 엑소 좋아해”라는 뜬금 고백으로 더는 현을 감시할 수 없게 된 지안에게는 새로운 기회이자, 쌈을 반복하고 있는 두 사람에게는 썸을 만들 수 있는 절호의 타이밍인 셈.

그러나 개운치 않은 점도 있다. 현이 자수를 거부하며 지안의 집에 몸을 숨기고 있기 때문. 현은 무슨 의도가 있기에 자수를 하지 않은 걸까. 속내를 짐작할 수 없는 현에게 의문이 더해지고 있다. 용의자와 경찰관으로 한지붕 아래 지내게 두 사람. 드디어 이들의 위험한 로맨스가 시작되는 걸까.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또한 양형사 살인 현장에 들렸다가 은혁과 손명우(민성욱)를 피해 좁은 옷장 안에 들어간 현과 지안. 두 사람은 숨소리도 들릴 듯 가까운 공간에서 묘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보는 이들의 연애 세포를 자극했다. 의도치 않은 동거와 함께 초고속 진도를 밟아가고 있는 서인국과 장나라. 이들의 이야기가 펼쳐질 ‘너를 기억해’, 오는 6일 저녁 10시 KBS 2TV 제5회 방송.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강예슬, 영탁 ‘찐이야’ 커버 영상 공개..다분한 끼 대방출
2
별의 탄생과 생명의 탄생을 판타지로 풀어낸 애니메이션! <해수의 아이>
3
배우 이건명X전문의 이동환, 26일 온라인 토크콘서트 진행
4
유아인X유재명의 케미스트리가 빛난 온라인 제작보고회 성황리에 개최!
5
김호중, ‘우리家’ 발매 첫 날 41만장 돌파..온·오프 '후끈'
6
tvN 새 기대작, '구미호뎐', '스타트업' 10월 동시 출격
7
[today포토] 체크메이트(CHECKMATE),’기대 높이는 완벽 조합’
8
'18어게인', 부부 공감+웃음 패러디+성장..'고백부부' 넘을까
9
인생을 항해해가는 멋진 방법을 제시하는 영화! <어디갔어, 버나뎃>
10
올해 10주년, KBS 드라마스페셜 10편 방송 확정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