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연예
[마의] 7회, 자체최고 시청률 15.6%, 동시간대 1위
김민성 기자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10.23  12:29: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화면캡쳐=MBC
   
화면캡쳐 MBC
“어떻게 의원이 목숨을 포기해요? 살릴 방도가 있는데 의원이 어떻게 그래요?”

‘마의’ 조승우가 동물과 인간의 차별 없는 생명의 소중함을 강조하며 생명존중 ‘개념 마의’로 등극했다.

시청률 조사기관 AGB닐슨미디어리서치 집계 결과 지난 22일 방송된 MBC 창사 51주년 특별기획드라마 [마의](극본 김이영 연출 이병훈, 최정규) 7회가 시청률 15.6%(AGB 닐슨, 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 다시 경신했다. 4회 연속 시청률 상승세를 이어감과 동시에 월화극 시청률 1위를 수성하며 저력을 드러내고 있다.

7회 방송 분에서는 백광현(조승우)이 죽어가는 말을 살리기 위해 자신의 목숨까지 내놓으면서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담겨져 시청자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백광현은 사복시 마의들에서부터 내의원 제조 이명환(손창민)까지 살릴 수 없다고 결정을 내린 말을 직접 살려보겠다고 나섰다. 자신의 목장에서 관리를 맡아왔던 말이 폐풍이 도져 심각한 상태에 이르게 되자, 스승이자 아버지 같은 추기배(이희도)가 목숨을 잃을 위기에 놓이게 됐던 것. 이명환은 말들보다 목숨 값이 못한 천민 마의 백광현을 향해 말을 살리지 못하면 네 목숨을 대신 내놓으라고 했고, 백광현은 결연한 눈빛으로 살리겠다고 대답했다. 자신을 마의로 성장할 수 있게 해준 스승과 죽어가는 말의 생명을 되살리기 위해 굳건한 '사생결단' 의지를 드러냈던 셈이다.

이어 백광현은 옥사에 갇힌 추기배와 대화를 나누며 7군데 진정혈에 시침하여 말을 되살리겠다고 설명했다. 추기배는 말이 죽게 되면 자신과 함께 백광현이 목숨을 잃게 될지도 모르는 위험천만한 상황을 만류했던 상황. 하지만 백광현은 “목숨 값이 스무 냥도 안 되는 천한 마의지만 저는 제가 의원이라고 생각해요. 다들 비웃겠지만 저두 똑같이 생명을 살리는 의원이라구요”라고 역설하며 “그런데 어떻게 의원이 목숨을 포기해요? 살릴 방도가 있는데 의원이 어떻게 그래요?”라고 눈물을 글썽거렸다. 동물이나 인간이나 똑같이 생명이 소중하다는 ‘개념 마의’ 백광현의 철학이 고스란히 드러났던 대목. 어떤 생명이든 차별 없이 소중하게 존중받을 이유가 있다는 ‘개념 마의’의 생명존중사상이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한편 8회분 예고편에서는 백광현에게 자신의 마음을 가감 없이 드러내는 숙휘공주(김소은)의 모습이 담겨지면서 흥미진진한 스토리 전개를 예고했다. 숙휘공주는 백광현이 말을 고치기 위해 사복시에 있다는 소식에 흥분을 감추지 못했을 정도로 백광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던 상황. 8회 분에서는 백광현을 감싸주고, 도와주려 노력하는 장면을 통해 더욱 깊어져가는 숙휘공주의 애정이 그려질 전망이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김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화보] 배우 이세영, '아무나 소화 못하는 청청패션'
2
[화보] 배우 이세영, '도시녀의 고급미'
3
자레드 레토 X 앤 해서웨이 주연! Apple TV+ ‘우린폭망했다’ 3월 18일 공개!
4
[화보] 더보이드, '소년美로 물든'
5
[화보] 배우 이학주, '슈트핏의 정석'
6
디즈니 플러스 오리지널 K-장르물 시리즈 '그리드' 2월 16일 공개 확정!
7
송지효, 코로나19 음성에도 '런닝맨' 녹화 불참.."선제적 격리"
8
[화보] 배우 박은빈, '다채로움 속 눈부시게 빛나는 미모'
9
[화보] 모델 차주영, '신비롭고 몽환적'
10
[일문일답] 진진&라키, 유닛 특유의 유쾌함 담은 'Restore(리스토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