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연예
이보영, 이상윤 한바탕 웃음 현장 공개
우현서 기자  |  cocoa689@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10.06  10:41: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내 딸 서영이’ 시청률 정상 비결은 웃음꽃 퍼레이드!
   
사진-KBS[내 딸 서영이]
이보영, 이상윤, 박정아, 이정신 등 ‘내 딸 서영이’ 패밀리의 한바탕 웃음 현장이 공개됐다. 실제 가족 같은 행복한 배우들의 표정에서 주말 정상 드라마의 팀워크를 엿볼 수 있다.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으며 주말 시청률 1위 독주 체제를 굳건히 하고 있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내 딸 서영이’(극본 소현경, 연출 유현기/제작 HB 엔터테인먼트)가 웃음이 넘치는 촬영 현장을 공개했다.

 이번 공개된 장면에서는 일에서의 성공이 인생 성공이라 여기는 아버지 강기범(최정우) 덕분에 결속력이 떨어져 웃음기 또한 부족한 우재(이상윤)네 가족과 막둥이 성재(이정신)의 과외 선생님 서영(이보영)의 모습이 담겨져 있다.

극중 가정을 도외시 하는 아버지의 전형인 강기범은 그의 아내 차지선(김혜옥)과 냉랭한 부부사이를 유지하고 있으며 그의 특유의 계산법과 추진력이 유일하게 통하지 않는 아들 우재와도 한지붕 아래 언제 터질지 모르는 기 싸움이 현재 진행형이다.

 또한 둘째 딸 미경(박정아)은 선머슴에 왈가닥 이지만 자기만의 삶의 방식을 고수하는 인물이고 병원 생활에 바빠 얼굴 보기도 힘들다. 뿐만 아니라 ‘미소제로’ 까칠한 과외선생님 서영과 그녀에게 관심을 갖기 시작한 우재의 아슬아슬 러브라인으로 이들의 웃음은 더욱이 보기 힘든 상황.

 하지만 공개된 사진 속 배우들의 모습에서 주체할 수 없는 웃음이 느껴지고 극중 인물들의 모습과는 전혀 다른 행복감이 느껴진다. 촬영 관계자에 의하면 “‘내 딸 서영이’ 배우들의 팀워크는 놀라울 정도다. 마치 수개월 촬영을 진행한 듯 짧은 시간안에 가족처럼 서로를 바라보기 시작했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으며 “촬영 중간 소소한 내기를 하기도 하는데 NG를 내는 배우들은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다과를 돌리기도 한다”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기도 했다.

 한편 ‘성재 형님’ 우재의 서영을 향한 해바라기 시작된 가운데 지난 30일 6회분서 우재는 서영에게 “나하고 같이 미국가자”며 숨겨온 마음 고백했다. 생각지도 못한 프러포즈에 놀라는 서영에서 엔딩되며 내일(6일) 7회분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고조된 상황이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우현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보이스퀸' 전국투어 멤버 7인 확정..2월 기대↑
2
새로운 마블 안티 히어로 '모비우스' 티저 예고편 공개, 7월 개봉 확정!
3
ITZY(있지), 첫 해외 쇼케이스 투어 미국 공연 돌입..괴물 신인 매력 전파
4
56회 대종상 후보작 발표, '기생충'부터 '극한직업'까지
5
노틸러스, 새 싱글 ‘작곡가’ 오늘(17일) 발매..이별 아픔 담긴 신곡
6
에버글로우, 2월 3일 첫 미니앨범 ‘레미니선스’로 컴백..한층 더 발전
7
다비치 이해리, 새 미니앨범 'from h' 트랙리스트 공개..자작곡 2곡 수록
8
[today포토] ‘XX(엑스엑스)’ 황승언, ‘초롱초롱한 눈빛’
9
[today포토] ‘XX(엑스엑스)’ 황승언, ‘고혹적인 발걸음 ’
10
[today포토] ‘XX(엑스엑스)’ 안희연, ‘빛나는 미모’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