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영화
알리-"명품 보컬리스트 알리, 단독공연 찾은 만 오천 관객을 홀리다 ”
조화진 기자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9.18  09:52: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명품 보컬리스트 알리가 다채로운 매력으로 만 오천여 명의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난 9월 16일(일요일)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JTN Live 콘서트에서 알리는 두 시간 남짓한 공연 시간 동안 한 곡 한 곡 완벽한
가창력과 무대를 선보였으며, 빈틈없이 들어찬 만 오천여 명의 관객들은 아낌없는 환호와 박수 갈채로 화답했다.
비욘세의 ‘Crazy In Love’로 화끈하게 시작한 이 날 공연은, 최근 한 케이블 드라마의 영향으로 불고 있는 90년대 복고 바람에 맞춰
추억의 음악들을 메들리로 준비해 관객들의 향수를 자극하기도 했고, 이 밖에 드라마 ‘옥탑방 왕세자’에 삽입됐던 '상처'를 비롯한
드라마 OST들과 KBS ‘불후의 명곡’에서 불러 대중의 주목을 받았던 곡들을 선곡해 관객들로 하여금 ‘역시 다양한 음악 장르와 스타일을
훌륭하게 소화해 내는 만능 보컬리스트’라는 찬사를 자아냈다. 무엇보다 빛났던 공연의 하이라이트는 '킬리만자로의 표범'.
화려하고 짜임새 있는 가면 퍼포먼스를 더해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고, 많은 사랑을 받았던 알리의 대표곡 '365일'을 앵콜로 공연을 마무리했다.

 공연 초반, 진행 순서와 전달 사항들을 무대에 알려주는 모니터 화면이 고장 나는 바람에 잠시 당황하기도 했지만 알리는 오히려 준비된 멘트가 아니라
팬들과의 자연스러운 대화로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이끌어 나갔다. SNS를 통해 미리 생일을 알렸던 팬에게 생일 축하한다는 메시지를 전하는가 하면
“오늘 관객들을 다음 공연 때 꼭 다시 뵈었으면 좋겠다”고 말하는 대목에서는 세심하고 다정다감한 성격이 엿보였다.

 이 날 알리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불후의 명곡 영원한 안방마님 알리~ 믿고 보는 가수 알리 콘서트 대박!! KBS 불후의 명곡이
언제나 응원합니다"라고 쓰인 띠가 걸린 화환 사진을 올려 고마움을 나타내 '불후의 명곡'과의 친분을 과시했으며,
공연 후에는 "이 허전함을 어쩌누.. 여러분 감사합니다! 주신 멘션에 다 답을 드리고 싶지만 지금은 참기로 하구요. 나중에 더 신나게 뛰어 놀아요!"
라는 메시지를 올려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다음 공연을 기약했다.

 공연을 함께 했던 관객들도 역시 "알리 씨 노래 잘하는 건 알고 있었지만 춤,랩,편곡,의상,손짓 하나에도 알리 씨의 혼이 깃들여있는 공연이라
감동 받았어요ㅠㅠ"(@ati*****), "팬 하나하나 신경 써주는 모습, 홀~쭉해진 모습, 경이로운 노래에 빛이 났습니다" (@kili*****),
"84년생인데 공감되는 노래들 불러줘서 고마워요! 그 열정 잊지 않고 나도 일터에서 뿜어낼게요!^^" (yer*****)라며 공연의 감동을 표현했다.

 한편 알리는 현재 곧 발표할 새 음반 작업에 한창이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조화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인터뷰②] 윤소호, 20대에 만난 뮤지컬 '헤드윅'.."에너지 담고파"
2
원작자도 반했다..'헤드윅' 존카메론미첼이 찾는 이름 "윤소호"
3
[현장後] '스웨그에이지' 버스킹 성료.."모든 순간 행복했습니다"
4
[today초점] '같이펀딩', 김태호여서 가능한 재미와 가치 '두 토끼'
5
구혜선-안재현, 3년 만에 파경.."결혼 유지 어려워"
6
'일로 만난 사이' 유재석-이효리, 다시 만날 '대상 케미'..기대할 수밖에
7
송은이, 이번엔 영화 예능 만든다..'송은이 김숙의 영화보장' 출격
8
무더위를 시원하게 날려버릴 블록버스터! <분노의 질주: 홉스&쇼>
9
'같이펀딩'이 전한 선조들의 외침 "태극기 지켜라"..펀딩 마감에도 참여 줄이어
10
서울예술단 '다윈영의 악의기원', 최우혁-박은석 등 초연 멤버로 컴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