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연예
[오늘부터 사랑해] 산소 같은 일일드라마, 막장 밟고 우뚝 설까
이은진  |  tvj@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4.02  18:02: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제공=KBS

[연예투데이뉴스=이은진 기자] 2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위치한 63빌딩 주니퍼홀에서 KBS 새 일일드라마 ‘오늘부터 사랑해’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최지영 감독을 포함, 출연진을 대표하여 이응경, 김서라, 안내상, 추소영, 임세미, 박진우, 김세정, 고윤, 이창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오늘부터 사랑해’는 가족화합을 명목으로 희생과 헌신을 강요하는 이야기가 아닌, 각양각색 개성을 가진 구족구성원들이 부딪히고 갈등하며 서로간의 노력과 이해로 함께 성장하고, 진정한 가족으로 거듭나는 윤 씨 종가 ‘동락당’의 이야기를 통해 가족의 ‘완성’이란 무엇인지의 답을 찾아갈 예정이다.

먼저 작품의 연출을 맡은 최지영PD는 “그간 미니시리즈 쪽을 많이 했는데, 지난 해 미니시리즈를 통해 장르물이 한 차례 휩쓸었다면 이제는 다시 가족으로의 회귀가 온 때가 아닌가 한다. 최근 시청자들의 반응과 호응을 끌어내고 있는 작품들 역시 가족극이 아닌가 싶고, 해서 가족 이야기를 해보고 싶었다. 그리고 이왕이면 산소 샅은 드라마, 상큼하고 밝은 느낌의 가족이야기를 그려보고 싶었다. KBS스페셜 같은 드라마를 2TV에서도 가보자는 생각에서 시작됐다."며 작품의 기획의도를 설명했다.

이어 "서울, 도심의 또 다른 면을 담아보면 어떨까 싶은 생각이 들었다. 극중 배경이 되는 북촌은 실제 서울의 모습이지만 도심이라고 생각되지 않는 색다른 풍경이 이번 작품의 또 다른 볼거리가 되지 않을까 싶다. 또한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았어도 가족이 될 수 있다는 이야기를 그려나갈 생각인데 자극적이거나 막장을 제외하려다보니 자칫 밋밋한 느낌이 들 수 있겠다 싶지만 가족 구성원들의 다양한 이야기가 그려질 만큼 열심히 해보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행사에 참석한 출연진들은 무엇보다 배우들의 탄탄한 단합과 촬영장의 즐거운 분위기를 강조했다.

먼저 안내상은 극 중 딸로 출연하게 된 임세미와 십 여년 만에 작품에서 재회했음에도 첫 촬영부터 정말 편해서 "오늘 너랑 나랑 첫 촬영인데 어떻게 이렇게 편하냐고 말했을 정도"라며 "'반올림' 때 선생과 제자로 만났다가 이번에 부녀 사이로 만났는데 그동안 연기 내공이 몰라보게 늘어 깜짝 놀랐다."고 전했다.

박진우 역시 "이번 작품으로 임세미 씨를 처음 만났는데 대본 리딩을 할 때, 보통 그냥 앉아서 하는 연기는 발성부터가 힘든데 임세미 씨를 보고 굉장한 내공에 놀란 적이 있다. 촬영을 하다보면 기가 눌릴 정도여서 같이 파이팅하면 작품도 잘 나올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임세미는 "테크닉도 부족하고 카메라 앞에서면 아직도 하얘지는데 박진우 씨가 옆에서 많은 것을 가르쳐 주신다. 특히 촬영 중에는 이런저런 기술적인 부분을 많이 도와주시기 때문에 역시 선배님이시구나 생각이 들 때가 많다."고 전했다.

극중 연상연하 커플을 연기하게 될 추소영과 이창욱 역시 '친친 케미'를 뽐냈다. 실제 나이차는 2-3살로 크지 않은데 7살 연상연하 커플로 나오는 것이 억울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추소영은 "이창욱 씨가 워낙 동안이어서 그다지 염려하지 않는다."며 내 커플 챙기기에 나서 훈훈함을 더했다. 이어 이창욱은 "추소영 씨는 내가 어릴 때부터 쭉 보아오던 동경의 배우인데 상대역이 되었다는 것에 놀랍다. 정말 재밌고 잘 만났다는 느낌일 들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는 감회를 전하기도 했다.

이후 바라는 시청률이 얼마인가 라는 질문에 김세정은 티 없이 밝은 미소로 "50%"라며 단호하게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이후 박진우는 "첫 방송이 20%가 넘으면 좋겠고 욕심으로는 30%도 넘어서 일일드라마의 최고 시청률을 찍고 싶은 바람이다."라며 당찬 포부를 전하기도 했다.

촬영 초반부터 끈끈한 팀워크를 자랑한 '오늘부터 사랑해'가 보여줄 진정한 가족애는 어떤 모습일지, 막장으로 일관된 일일 드라마 판도에 진정한 '산소 같은 드라마'로 우뚝 서길 기대해 본다.

한편, KBS 새 일일드라마 '오늘부터 사랑해'는 KBS '추노', '공주의 남자', '감격시대' 등을 기획한 최지영 PD와 KBS '천명', '부자의 탄생'을 집필한 최민기 작가, MBC 극본 공모전 출신의 김지완 작가가 의기 투합한 작품. 북촌 윤 씨 종가 ‘동락당’을 배경으로 꿈을 향한 열혈 청춘들의 도전기와 진정한 가족의 조건을 담아낼 휴먼 가족 드라마로 오는 4월 6일 오후 7시 50분에 첫 방송 된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이은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강예슬, 영탁 ‘찐이야’ 커버 영상 공개..다분한 끼 대방출
2
별의 탄생과 생명의 탄생을 판타지로 풀어낸 애니메이션! <해수의 아이>
3
배우 이건명X전문의 이동환, 26일 온라인 토크콘서트 진행
4
유아인X유재명의 케미스트리가 빛난 온라인 제작보고회 성황리에 개최!
5
김호중, ‘우리家’ 발매 첫 날 41만장 돌파..온·오프 '후끈'
6
tvN 새 기대작, '구미호뎐', '스타트업' 10월 동시 출격
7
[today포토] 체크메이트(CHECKMATE),’기대 높이는 완벽 조합’
8
'18어게인', 부부 공감+웃음 패러디+성장..'고백부부' 넘을까
9
인생을 항해해가는 멋진 방법을 제시하는 영화! <어디갔어, 버나뎃>
10
올해 10주년, KBS 드라마스페셜 10편 방송 확정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