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영화
액션영화에 대한 향수, 노장들의 귀환 <익스펜더블 2>
남궁선정 기자  |  shinnysun@korea.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9.06  16:42: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2010년 액션 영화사상 가장 유명했던 배우들이 출연한 <익스펜더블>이 개봉되자마자 영화는 모든 이들의 주목을 끌었다. 80년대와 90년대, 그리고 21세기 전성기를 맡은 액션배우들이 한 영화에 그것도 <록키>로 대변되는 실베스터 스텔론의 영화에 출연했다고 하니 전세계 영화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만했다.
  멋진 액션배우들이 한 영화에 출연한 그 자체만으로 기억되는가 싶었더니 올해, 최강의 드림팀을 다시 만들어 <익스펜더블 2>로 왕년의 액션 노장들이 귀환했다. 영화에 젊은 피를 수혈하기 위해 <토르: 천둥의 신>의 크리스 헴스워스의 친동생인 리암 헴스워스가 빌리 역으로 등장하여 완전무결 스나이퍼를 맡았다.

   
▲ 공중에서 뛰어올라 돌려차기를 하는 장 끌로드 반담
  영화는 초반 20분 대규모 물량을 투입한 초대형 폭발씬으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물탱크, 오토바이 등 보이는 모든 것을 활용하여 적진에서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 노련한 작전으로 적진을 초토화시킨다. 또한 전편과는 다르게 트렌치 역의 아놀드 슈왈츠제네거가 초반부터 등장하여 관객들의 즐거움을 배가시킨다.
  80년대 헐리우드 액션영화의 양대 산맥이었던 '람보' 실베스터 스텔론과 '터미네이터' 아놀드 슈왈츠제네거의 옥신각신하는 장면은 자신들의 트레이드 마크 대사를 패러디 할 정도로 관객들에게 코믹한 웃음을 전달하기도 한다.

   
▲ 노장 액션배우들의 화려한 총격씬
  국내에서는 1992년 작 <유니버설 솔져>로 알려진 장 끌로드 반담의 멋진 공중 회전 돌려차기는 여전히 영화에서 빛을 발하고, 마찬가지로 같은 영화에 출연해 유명세를 얻은 돌프 룬드그렌도 엉뚱한 매력으로 관객들의 관심을 끈다.
  하지만 아쉽게도 영화는 진정한 액션영화라기보다는 많은 물량의 무기를 자랑하는 전투씬이 더 많다. 이연결과 제이슨 스타뎀의 맨몸 액션은 아직도 팔팔하게 살아있지만, 많은 장면에서 총이 더 많이 등장하니 진정한 액션을 기대한 관객이라면 조금 실망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빗빌치는 총격전 와중에도 농담을 주고 받고, 자신의 눈앞에서 목숨을 잃은 동료의 복수를 위해서 똘똘 뭉치는 인간적인 모습까지 보여주는 '익스펜더블 팀'의 화끈한 액션은 관객들의 스트레스를 한방에 날릴만큼 통쾌하다.
  이소룡과 함께 20세기 액션 영화의 전설로 기억되는 척 노리스 역시 영화에 등장하여 많은 액션 영화 팬들의 향수를 자아내는 영화 <익스펜더블 2>는 오늘 9월 6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 액션영화의 한 획을 그은 액션배우들이 한 영화에 출연 <익스펜더블 2>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남궁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별의 탄생과 생명의 탄생을 판타지로 풀어낸 애니메이션! <해수의 아이>
2
강예슬, 영탁 ‘찐이야’ 커버 영상 공개..다분한 끼 대방출
3
유아인X유재명의 케미스트리가 빛난 온라인 제작보고회 성황리에 개최!
4
김호중, ‘우리家’ 발매 첫 날 41만장 돌파..온·오프 '후끈'
5
tvN 새 기대작, '구미호뎐', '스타트업' 10월 동시 출격
6
'18어게인', 부부 공감+웃음 패러디+성장..'고백부부' 넘을까
7
[today포토] 체크메이트(CHECKMATE),’기대 높이는 완벽 조합’
8
인생을 항해해가는 멋진 방법을 제시하는 영화! <어디갔어, 버나뎃>
9
영화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 관객들을 사로잡을 매력을 발산한 언론 시사 & 라이브 컨퍼런스!
10
배우 이건명X전문의 이동환, 26일 온라인 토크콘서트 진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