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연예
브레인’ 신하균이 선보이는 ‘무결점 연기 신공’의 비법이 공개됐다.완벽한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박진성 기자  |  tvjnews@tvj.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1.02  22:01: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신하균은 화제의 KBS 월화드라마 '브레인'(극본 윤경아 연출 유현기 송현욱 제작 CJ E&M)에서 최고의 실력을 갖췄지만 불운한 신경외과 전임의 이강훈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상황. 까칠하고 도도한 신경외과 의사를 완벽하게 표현하고 있는 신하균은 매회 전율 돋는 완벽한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 <사진제공 CJ E&M>
무엇보다 시청자들은 실력 있는 신경외과 의사 이강훈 역을 빈틈없이 연기하고 있는 신하균에게 수많은 메디컬 드라마를 연기해 온 배우들 중 단연 으뜸이라는 평가를 쏟아내고 있다. 여러 작품을 통해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하며 베테랑 연기력을 선보여왔던 신하균 또한 ‘브레인’을 향한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상태 열정을 드러내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신하균은 철두철미한 성격의 이강훈이라는 캐릭터와 함께 빈틈없는 신경외과라는 전문직을 연기해야 하는 까닭에 강한 집중력으로 연습을 반복하고 있다. 어려운 의학 용어들이 남발하는 긴 대사를 외우는 것은 기본이고, 상황과 감정에 따른 날카로운 눈빛, 표정은 물론 작은 손동작과 디테일까지 꼼꼼하게 챙기는 스타일.

   
 
실제로 신하균은 수술과 매듭, 실험실 연구 방법, 뇌 연구 절차 등 전문성을 필요로 하는 연기를 위해 많은 시간을 공들여 연습한다. 자문위원들이 시범을 보인 촬영분을 반복적으로 모니터하며 연습을 거듭하는 것은 물론, 카메라가 없는 대기 시간에도 신하균은 실전 같은 연기를 선보이며 노력을 기하고 있다.

현장에 있는 스태프들은 “과연 대본 속 이강훈이 어떻게 표현될지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신하균의 연기를 지켜본다”는 소감을 쏟아낼 정도. 한 스태프는 “숨 죽여 신하균의 연기를 보다보면 카메라가 꺼진 이후에도 그 여운이 남아있을 때가 많다”고 칭찬했다. 제작진들마저 감탄케 만드는 연기 덕분에 시청자들은 매회 신하균의 연기에 찬사를 보내며 ‘브레인’ 열풍을 더욱 거세게 만들고 있다.

‘브레인’ 제작사 CJ E&M 측은 “신하균은 워낙 묵묵하고 성실하게 자신의 임무를 수행하는 편”이라며 “촬영이 이루어지고 있지 않을 때에도 역할에 몰입한 채 감정 조절을 하고 틈나는 대로 연기 연습을 하는 모습이 가히 존경스러울 정도”라고 전했다.

   
 
한편, 태양병원으로 거취를 옮긴 강훈(신하균)은 갑자기 쓰러진 화송 그룹 차훈경(황범식) 회장의 응급 수술을 두고 상철(정진영)과 불꽃 튀는 맞대결을 펼쳤다. 차회장의 수술을 집도하려는 강훈과 이를 제지하려는 상철이 극한의 신경전을 펼친 가운데 ‘브레인’은 예측을 불가능하게 만드는 흥미진진한 전개로 시청자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브레인’은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55분 방송된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승리호' 넷플릭스 통해 전세계 동시 공개!
2
[화보] 아이유, '카리스마 담은 강렬한 눈빛'
3
각본의 힘과 배우들의 강렬한 연기! 영화 <콜>
4
디즈니ㆍ픽사의 특별한 상상! '소울' 국내 극장 개봉 확정!
5
차인표 주연 영화 '차인표' 2021년 1월 1일 넷플릭스 공개!
6
[today포토] ‘복수해라’ 유선 - 김사랑 - 윤소이, ‘화려한 미모’
7
KBS '플레이 서울', 코로나19 시대 케이팝 ★와 함께 하는 서울 투어
8
[today포토] ‘복수해라’, ‘많은 사랑 부탁드려요~’
9
[today포토] ‘복수해라’ 김사랑, ‘여신 미모’
10
코요태 신지, 발라드 트롯 ‘세 번 잊어요’로 컴백...“오늘 20일 발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