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영화
반전매력 러셀 크로우, 뜨거웠던 기자회견, 레드카펫 현장!
남궁선정 기자  |  zenosun@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1.20  00:09: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난 17일(토) 입국 현장에서 특급 팬서비스를 선보이며 반전매력으로 화제를 모은 러셀 크로우가 19일(월) 기자회견 및 레드카펫 프리미어와 무대인사를 통해 국내 언론과 팬을 만났다. 처음으로 한국을 찾은 입국 현장에서 러셀 크로우가 선보인 열정적인 팬서비스가 화제의 중심에 선 가운데 19일(월) 오전 11시에 열린 <워터 디바이너> 내한 기자회견은 수많은 취재진의 관심과 함께 시작되었다.
  등장부터 수트가 아닌, <워터 디바이너>의 영문 로고가 새겨진 티셔츠와 후드티를 입고 소탈한 차림으로 등장해 시선을 집중시킨 러셀 크로우는 한국어로 자신의 이름이 쓰인 네임택을 들고 활짝 웃거나, 손가락으로 V자를 그리며 편안하고 유쾌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정확한 한국어 발음으로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는 인사를 건네며 시작된 이번 기자회견에서 러셀 크로우는 "한국에 방문한 것이 영광이고 공항에서 따뜻하게 맞아주셔서 감사하다."는 인사와 함께 첫 연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작품을 선택할 때 스토리를 중시하는데, <워터 디바이너>의 스토리에 닭살이 돋을 만큼 감명을 받았다. 배우 생활을 하며 여러 명장 감독들과 함께 작품을 하면서 배웠고 연출에 대해 자연스럽게 생각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 편안한 차림이지만 취재진의 질문에 성심껏 대답하는 러셀 크로우
   또한,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40여 회 상을 수상한 연기명장인만큼 연기할 때의 신조를 묻는 질문에는 “디테일, 협력하는 태도, 집요한 노력”을 꼽으며 배우로서의 깊이를 드러내기도 했다. <워터 디바이너>를 통해 전달하는 전쟁의 아픔과 영화가 이끌어내는 세계적인 공감대에 대한 깊은 고민은 물론 영화 속 ‘코너’처럼 아들을 가진 실제 아버지로서의 모습과 음악을 사랑하는 열정적인 모습까지, 러셀 크로우는 세계적인 배우 겸 첫 연출작을 선보인 감독으로서 다양한 면모로 기자회견을 이끌었다.
  같은 날 저녁,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레드카펫 행사는 약 100여 명의 취재진과 2,000여 명의 팬들이 운집해 뜨거운 열기 속에 성황리에 진행되었다. 지난 17일(토) 입국 현장에서 특유의 눈웃음과 특급 매너를 선보여 작품 속 카리스마 넘치는 캐릭터와는 180도 다른 반전매력으로 이목을 집중시킨 러셀 크로우는 한국 팬들을 직접 만나는 이 자리에 멋진 수트 차림으로 등장해 팬들 한 명 한 명과 눈을 맞추며 사인을 해주고 셀카를 찍으며 화답하는 팬서비스를 선보여 '친절한 러셀'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 팬들과 만난 레드 카펫 현장, 폭풍 매너를 선보이는 러셀 크로우
  특히, 레드카펫에서 미처 만나지 못하고 지나친 뒤편의 관객에게도 인사를 전하기 위해 레드카펫을 되돌아가 일일이 악수를 나누는 등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역대급 매너를 선보여 열화와 같은 호응을 얻기도 했다. 레드카펫 무대에서는 아역 배우 유재상 군에게 한복 선물을 받자마자 "이것이 한국의 전통 의상인가? <워터 디바이너>가 200만 관객을 돌파하면 한복을 입고 새해 인사를 전하겠다."고 깜짝 공약을 발표해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 이어지는 팬들과의 깜짝 만남에서는 셀카 찍기, 5초 아이컨택 등의 특별한 이벤트로 관객들의 마음을 단단히 사로잡았다.
   행사 마지막, 러셀 크로우의 팬을 자처한 배우 이세영이 <워터 디바이너> 속 ‘코너’ 캐릭터가 올려진 케이크 선물을 들고 등장해 더욱 열기가 뜨거워진 가운데, 러셀 크로우는 포옹으로 감사의 마음을 표하며 레드카펫 행사를 마무리지었다. 카리스마있는 배우에서, 입국부터 레드카펫까지 모든 행사에서 남다른 매너와 팬서비스로 ‘러요미’에 등극한 러셀 크로우는 <워터 디바이너>를 통해 감독과 배우로서 최고의 모습으로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특급 서비스로 팬들에게 폭풍 감동을 선사한 러셀 크로우의 새 영화 <워터 디바이너>는 1월 28일 개봉, 2015년을 여는 첫 번째 감동 대작으로 극장가 새로운 흥행 열풍을 일으킬 전망이다.   
   
▲ 반전매력 러셀 크로우, <워터 디바이너> 뜨거웠던 기자회견, 레드카펫 현장!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남궁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화보] 배우 이세영, '아무나 소화 못하는 청청패션'
2
[화보] 배우 이세영, '도시녀의 고급미'
3
자레드 레토 X 앤 해서웨이 주연! Apple TV+ ‘우린폭망했다’ 3월 18일 공개!
4
[화보] 더보이드, '소년美로 물든'
5
[화보] 배우 이학주, '슈트핏의 정석'
6
디즈니 플러스 오리지널 K-장르물 시리즈 '그리드' 2월 16일 공개 확정!
7
송지효, 코로나19 음성에도 '런닝맨' 녹화 불참.."선제적 격리"
8
[화보] 배우 박은빈, '다채로움 속 눈부시게 빛나는 미모'
9
[화보] 모델 차주영, '신비롭고 몽환적'
10
[일문일답] 진진&라키, 유닛 특유의 유쾌함 담은 'Restore(리스토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