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투데이뉴스
영화
'지능형 거미인간'으로 놀라운 변신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남궁선정 기자  |  shinnysun@korea.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7.01  20:57: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마블 코믹스의 또 다른 캐릭터인 스파이더맨 시리즈가 새롭게 변신해서 돌아왔다.  <500일의 썸머>로 평단과 관객에게 일제히 찬사를 받은 마크 웹 감독이 새로운 스파이더맨 시리즈의 첫 영화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의 연출을 담당했다.
  이전 <스파이더맨> 시리즈의 토비 맥과이어의 피터 파커가 느림의 미학이었다면 앤드류 가필드의 피터 파커는 자신을 분석하고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기 위해 스파이더맨으로 진화한다. 앤드류 가필드의 피터 파커는 스파이더맨이 된 자신을 받아들이고, 빠르게 상황을 이해한다. 과학생도로서 영리한 학생인 피터 파커는 영웅으로 변모하는 스파이더맨인 자신을 위해 웹슈터를 만들고 하늘을 누빈다.
  
   
▲ 자신의 신체에 변화를 알아차리고 다소 빨리 적응하는 피터 파커

  토비 맥과이어의 스파이더맨 시리즈가 다소 유약하고 자신감이 없는 심약한 히어로였다면, 앤드류 가필드의 스파이더맨은 자신의 상황을 재빨리 파악하여 똑똑하게 문제를 풀어나가는 '지능형 거미인간'이다. 삼촌을 죽인 범인을 잡기 위해 경찰의 무선신호를 듣고 미리 범죄현장에 출동하거나, 이번 시리즈의 악당으로 등장하는 '리자드맨'을 잡기 위해 스스로 '거미집'을 짖고 악당이 나타나기를 기다리는 등 행동형 스파이더맨이다.
 
   
▲ 날렵한 아크로바틱 액션을 구사하는 새롭고 놀라운 스파이더맨

  똑똑해진 스파이더맨의 연인이자 비밀을 공유한 그웬(엠마 스톤)은 스파이더맨을 조력하는 당찬 여성 역할로 등장한다. 이전 시리즈의 메리 제인(커스틴 던스트)이 스파이더맨의 도움을 받기만하는 캐릭터였다면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의 그웬은 과학을 공부하는 학생으로서 자신의 재능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연인이자 영웅이 된 스파이더맨을 돕는다.
  하지만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에서는 토비 맥과이어의 스파이더맨과는 다르게 스파이더맨의 정체를 다소 빨리 노출한다. 정체를 노출한 이후로 긴장감은 떨어지고 눈요기가 스크린을 채운다. 고공건물 사이로 거미줄을 늘어뜨리며 허공을 누비고, 고층 빌딩 사이로 빠르게 비상한다. 3D와 IMAX로 제작된 활공장면은 실감날 정도로 스크린을 가득채우고, 고공액션에 더해 뉴욕의 빌딩 숲을 누비는 장면은 관객들에게 마치 직접 하늘을 나는 듯한 쾌감을 전달해준다. 
 
   
▲ 뉴욕 하늘을 누비며 활공하는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은 빠르고 날렵한 앤드류 가필드식의 스파이더맨 액션은 멋지지만 헐리우드 블록버스터의 최대약점인 '스토리'가 미완성이다. 하지만 다음편에서도 앤드류 가필드식의 영리한 피터 파커와 슬림하고 날렵한 '스파이더맨'의 액션을 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 
 

< 저작권자 © 연예투데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남궁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인기기사
1
[인터뷰] '10주년' 고은성, 첫 앨범 'Start Over'에 담은 나의 이야기
2
[today초점] 서예지 '애정 싸움'으로 넘긴 공..김정현 순순히 받을까
3
김희재, 오늘(14일) 새 싱글 ‘따라따라와’ 발매..섹시+치명 댄싱머신 예고
4
뮤지컬 '나빌레라' 재연, 춤·음악·메시지 확대..공연예술성 강화
5
[today초점] 불명예 퇴진 '아내의 맛', 진솔한 조명 vs 조작 논란의 간극
6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북미보다 한 달정도 빠른 5/19(수) 대한민국 개봉!
7
'미나리' 윤여정 배우, 한국 최초 영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
8
[today초점] 現 열애설이 부른 前 열애설의 파장..영화 '내일의 기억'까지 휘청
9
'비밀의 정원' 관객 마음 사로잡는 주요 관람 포인트 3 공개!
10
미스트롯2' 眞 양지은, 15일 V리그 포스트시즌 프로배구 챔프전 시구+애국가 제창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9-4  |  전화 : 010-5321-1116  |  팩스 : 02-3662-7313  |  기사제보문의 : tvjnews@tvj.co.kr
등록일 : 2011년 10월 25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809
대표 : 남완주  |  발행 : 정혜순  |  편집인 : 정혜순,이은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완주
Copyright 2011 연예투데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vj@tvj.co.kr